[향기자 스포톡] 골프는 장비 빨? 용품 완전 정복하기!

2018-02-13 10:31:01.0
이미지골프. 누구나 한번쯤 들으면 동시에 연상되는 단어는 ‘비싼 스포츠’ 라는 것이다. 비싼 스포츠라는 이미지를 갖게 된 이유 중 하나는 골프를 하는데 이용하는 장비와 소품에 있다고 봐도 과언은 아니다. 전쟁터에 나가는 군인에게 무기가 없는 상황을 상상해 본 적이 있는가? 골퍼에게 장비는 비싼 도구지만 꼭 필요한 요소다. 두 번째 테마는 ‘OUTFIT’, 장비에 대한 이야기와 머리부터 발끝까지 골프를 치기 위해 준비해야할 의류에 대한 팁을 전한다. 

■플레이를 위한 장비 - 클럽
골프채를 보통 클럽이라고 한다. 골프를 시작하기 위해서 필요한 클럽은 어떠한 것들이 있는지 알아보자. 우선, 골퍼가 갖고 다닐 수 있는 골프채는 14개이다. 과거에는 골프백에 30개 이상의 클럽이 가득 차 있었던 것이 통례였고 어떤 선수들은 만약의 경우에 대비해 오른손잡이용, 왼손잡이용 클럽을 동시에 가지고 다니기도 했었다고 한다. 이렇듯 확산되는 무기 경쟁(?)을 끝내기 위해 미국골프협회가 14개로 규칙을 정했다고 한다. 

규칙상 덜 가지고 다니는 건 골퍼 마음이지만 더 많이 갖고 다니면 안 된다. 사실상 자신에게 필요한 클럽 몇 개만 가지고 다니면 어떠냐만 골퍼들이 평균적으로 지니고 다니는 골프채는 우드 3개, 아이언 9개, 퍼터1개, 등 13개가 평균적이다. 물론 우드를 몇 개 더 갖고 다니는 대신 아이언 개수를 줄이거나 그 반대도 전혀 상관없다. 골프 클럽은 크게 우드, 아이언, 퍼터 이 세 가지로 구분되는데, 그 용도는 각기 다르다. 우드는 볼을 멀리 보내기 위한 클럽이고, 아이언은 알맞은 거리에 따라 골라 쓰는 클럽이다. 퍼터는 그린 위에서 홀컵에 볼을 넣을 때 쓰는 장비다.  

클럽을 구성하는 요소는 헤드, 샤프트, 그립이다. 헤드는 야구에서 투수가 공을 던질 때의 손에 해당되며, 사람이 만들어낸 힘을 샤프트가 원심력으로 바꾸어 주며 전해준 힘을 이용해 목표방향으로 공을 날려 보내는 것이 헤드부분의 역할과 기능이다. 샤프트는 사람이 만들어낸 힘의 방향 변화와 증폭, 집중시키는 역할을 한다. 그립은 골프클럽을 손에 쥐는 부분을 말한다.  이미지우드 클럽은 헤드 모양이 ‘잘린 찐빵’같이 둥그스름하게 생긴 것이다. 헤드는 10여 년 전 퍼시몬(감나무)소재로 만들었으나 현재는 주로 티탄이나 합금제품이 주류를 이룬다. 우드는 각 클럽에 번호가 매겨져 있다. 1번 우드가 각 홀에서 처음 공을 칠 때 사용하는 드라이버(Driver)이고 2번 우드는 브래시(Brassie), 3번 우드는 스푼(spoon), 4번 우드는 버피(Buffy), 5번 우드는 클리크(Cleek)라는 명칭이 있다. 일반적으로는 드라이버를 빼놓고는 ‘몇 번 우드’ 식으로 부른다.

아이언 클럽은 헤드가 삼각형 모양의 철판 형태다. 금속으로 만들어져 있으며 페어웨이에서 공을 그린 위의 홀 가까이 붙이는 역할을 한다. 아이언은 보통 3번부터 시작되는데, 9번까지 갖고 다닌다. 여기에 피칭 웨지(pitching wedge)와 벙커 샷을 할 때 쓰는 샌드웨지(sand wedge)가 필수적으로 포함돼 총 9개가 조립이 된다. 아이언 종류에는 골프채의 헤드 부분의 디자인에 따라 캐비티 아이언(Cavity Iron)과 하프 캐비티 아이언(Half Iron), 블레이드 아이언(Blade Iron) 3종류로 나누어진다.

캐비티 아이언은 헤드의 뒷면이 파여져 있는 형태로 공이 반드시 헤드의 스윗 스폿(sweet spot)에 맞지 않아도 거의 같은 거리와 방향성을 가지게 되어 초보자나 중급자에게 적합하다. 하프 캐비티 아이언은 헤드 뒷면이 반 정도가 파여져 완전한 캐비티 아이언의 단점을 보완하면서도 어느 정도 스윗 스폿의 크기를 작아지지 않게 디자인한 헤드다. 블레이드 아이언은 헤드의 뒷면이 완전히 막혀 있으며 헤드의 무게도 캐비티 아이언에 비해 무겁다.

우드나 아이언은 클럽 자체의 길이에 따라 번호가 매겨진다. 1번 쪽으로 갈수록 더 긴 클럽이며 우드가 아이언보다 길이가 길죠. 따라서 골퍼들의 클럽 중 가장 긴 클럽은 드라이버이며, 퍼터를 제외하고 가장 짧은 클럽은 샌드웨지이다. 클럽 자체의 길이가 길수록 거리를 더 많이 낼 수 있다. 따라서 거리가 많이 나면 날수록 좋은 티샷은 드라이버로 치고, 드라이버로 치고 난 후 그래도 거리가 많이 남으면 드라이버 다음의 거리용 클럽인 페어웨이 우드(드라이버를 제외한 우드의 총칭)로 치는 식이다. 이미지우드와 아이언은 모두 볼과 접촉하는 헤드 페이스가 기울어져 있는데 그 각도를 로프트(loft)라 한다. 번호가 클수록 로프트가 크고 로프트가 크다는 것은 볼이 높이 뜬다는 의미다. 보통 2, 3, 4번 아이언을 롱 아이언, 5, 6, 7번 아이언을 미들 아이언, 8, 9번 아이언을 쇼트 아이언이라 부른다. 예로 들어 홀까지 남은 거리가 130m라면 골퍼는 6번이나 7번 아이언 등 거리에 맞는 클럽을 골라 치면 되고, 100m가 남으면 그 거리에 맞는 9번 아이언이나 피칭 웨지로 치면 된다.

퍼터는 그린위의 홀에 공을 넣을 때 사용하는 클럽으로 직사각형 형태로서, 볼을 때려 굴리게끔 되어 있다. 최초의 골프클럽은 스코틀랜드의 제임스(James) 4세 왕이 활 제작자인 퍼쓰(Perth)란 사람을 임명하여 1502년에 제작하도록 한 것이었다고 한다.

■플레이를 위한 머리부터 발끝까지
골프복, 골프화, 캐디백과 보스톤 백, 볼, 그 밖의 플레이에 필요한 소품들도 플레이를 하기위해 준비해야 하는 사항이다. 골프복장을 엄격히 제한하게 된 까닭은 스코틀랜드에서 처음 골프가 시작됐을 때 골프는 소수의 사람끼리 모여 즐기던 고급 사교수단의 일종이었기 때문이다. 골프장의 클럽하우스도 클럽 멤버들끼리만 모이는 사교 장소였고, 클럽하우스라는 명칭도 여기서 유래했다.

따라서 클럽하우스를 출입할 때에는 재킷을 입거나. 최소한 깃이 있는 옷을 입어야 하는 전통이 생겼다. 하지만 요즘 들어서는 복장 규정이 간소화 되어가고 있는 실정이다. 골프모자도 일반적인 스포츠용 모자, 골퍼 전용 모자, 귀를 덮는 방한용 모자, 챙만 있는 여름용 모자, 카우보이 중절모 등등 많은 종류가 있다. 골프화는 필수적으로 구입해야한다. 골프화의 바닥에는 스윙을 할 때 미끄러지지 않도록 돌기가 나있다. 그린의 잔디를 보호하는 역할도 한다. 이미지캐디백, 보스턴백이라고 불리는 가방이 있다. 클럽을 넣어 두는 길쭉한 백을 캐디백 이라고 한다. 캐디가 들고 다닌다고 해서 ‘캐디백’ 이라고 부른다. 옷가방은 보스턴백이라고 한다. 보스턴백은 본래 미국의 보스턴 지방 사람들이 들고 다니던 손잡이가 달린 사각형 모양의 가방을 말한다.

골프 볼은 골프를 위한 중요한 용품 중 하나다. 요즘 에는 다양한 컬러의 볼들이 나와 있기는 하지만 대개는 흰색이다. 골프 볼은 몇 겹으로 되어 있느냐에 따라 2피스가 있고, 3피스, 4피스가 있다. 이 밖에도 플레이에 필요한 소품들에는 티잉 그라운드에서 골프 볼을 놓고 칠 때 쓰는 용품으로 티가 있다. 길이에 따라 롱 티와 숏 티가 있다. 숏 티는 숏 홀에서 공을 올려놓고 치는 2센티미터 내외의 짧은 티이다. 롱 티는 드라이버로 티 샷을 할 때 쓰는 긴 티다. 이미지장갑은 골프를 하면서 가장 많이 소모하는 용품가운데 하나다. 1년에 5~6켤레는 쓰기도 한다. 볼 마커는 공이 있던 자리를 마크하는 도구다. 10원 동전에 색깔 있는 스티커를 붙이는 경우, 외국 동전 사용, 골프장에서 로고를 새겨서 만들어주기도 한다. 헤드커버는 골프채의 헤드를 씌우는 커버다. 프로 선수의 백에 보이는 예쁜 동물 모양의 커버나 타이거 우즈의 트레이드마크인 호랑이 모양의 커버가 모두 헤드커버다. 

(SBS골프 이향구 기자)

SBS골프 홈페이지 ▷ golf.s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