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6년 월드컵, '미국-멕시코-캐나다' 북중미 연합 공동 개최 확정

2018-06-14 11:01:02.0
이미지2026년 월드컵이 미국-캐나다-멕시코 3개국에서 공동 개최된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3일 러시아 모스크바 엑스포센터에서 열린 제68차 총회를 통해 2026년 월드컵 개최지를 발표했다. 북중미 3국인 미국, 캐나다, 멕시코가 선정됐다.

북중미 연합은 총회에서 134표를 얻어 경쟁국이던 모로코(65표)를 제치고 월드컵 개최권을 획득했다.

2026년 월드컵은 출전국이 기존 32개국에서 48개국으로 늘어나 총 80게임을 치르게 된다. 미국은 60게임을 자국에서 치르고 캐나다와 멕시코가 각각 10게임을 실시하는 공동 개최안을 제안했다. FIFA는 가까운 시일 내에 16개 개최 도시(미국 10, 캐나다 3, 멕시코 3)를 확정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2개국 이상 공동 개최는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24년 만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