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김인식 前 감독·허구연 위원, KBO 총재 고문 위촉

2018-02-09 11:20:43.0
이미지KBO가 김인식 전 국가대표팀 감독과 허구연 해설위원을 정운찬 총재의 고문으로 위촉했다.

KBO는 9일 "김인식, 허구연 총재 고문이 KBO 리그의 오랜 현장 경험과 연륜을 바탕으로 KBO가 현안을 해결하고 정책을 추진하는 데 발전적인 방향을 제시하는 조언자 역할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정운찬 KBO 총재는 각계 각층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KBO 리그가 여러 측면에서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7개 분야, 10명의 자문위원도 위촉했다. 7개 분야는 KBO 리그, MLB, NPB, 미디어, 아카데미, 비즈니스, 국제관계 분야다.

여기에 윤동균 일구회장과 이순철 은퇴선수협회장, 민경삼 전 SK 와이번스 단장, 안경현 SBS스포츠 해설위원이 KBO 리그에 관해 자문한다.

민훈기 SPOTV 해설위원이 미국 메이저리그, 조규한 전 일본 CSK 한국대표가 일본 프로야구 경험을 활용해 자문위원으로 활동한다.

미디어 분야는 이용균 경향신문 기자, 아카데미 분야는 강준호 서울대 교수, 비즈니스는 한인철 (사)북방경제연구회 준비위원장, 국제관계 분야는 김현식 전 서울랜드 회장이 자문위원을 맡는다.

이들은 자문위원들은 한 달에 한 번 정운찬 총재와 모임을 가져 각 분야에서 다양한 의견을 제시할 예정이다.

(SBS스포츠 온라인뉴스팀)

'스포츠의 즐거움! SBS All Sports 와 함께 하세요'    페이지 방문하기 >클릭